겨울이라고 들여다보지 않았던 화단에…

겨울이라고 들여다보지 않았던 화단에 나도 모르는 사이 무스카리가 꽃을 피웠다. 늘 실패해서 올해도 기대 안했는데 보랏빛 이쁜 자태를 드러냈다. 흐뭇한 주말 아침을 기분.

Bookmark the permalink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